서점과 카페 그 사이_어쩌다 산책

한 학기가 끝나고 언제나 그렇듯 거창한 계획을 세웠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독서이다. 책과 관련된 공간을 찾아 보던 중 혜화에 위치한 어쩌다 산책을 방문하였다.

혜화역 근처에 위치한 어쩌다 산책

대학로에 있는 어쩌다 산책은 혜화역에서 도보로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다. 시끌벅적한 대학로 골목에 숨어 있는 어쩌다 산책은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공간이다

입구에서 보이는 일본식 정원

중정 나무를 따라 내려가면 일본식 정원을 먼저 만날 수 있다. 조용한 느낌의 정원을 따라 걷다 보면 차분한 마음으로 카페에 들어가게 된다.

정원에서 유리를 통해 카페 내부를 먼저 본 뒤 정면에는 카운터가 우측에는 우드톤으로 인테리어 된 서점이 있다. 카페와 서점이 콘크리트 바닥과 나무 바닥으로 나뉘면서 확실한 분위기의 차이를 느낄 수 있다.

비교적 협소한 입구를 지나면 앉아서 음료를 마실 수 있는 공간이 있다. 평소에는 카페로 운영이 되다가 전시가 있을 때는 전시 공간으로 활용이 된다고 한다. 필자가 방문했을 때는 전시는 진행되지 않았다.

너무 더운 날씨 탓에 시원한 봉봉과 디저트로 흑임자 양갱을 주문했는데 음료를 주문하면 음료에 대한 설명이 적힌 종이도 함께 주신다. (방문하시게 된다면 흑임자 양갱은 한번 드셔 보시길..)

카운터 옆에는 또 다른 카페 공간으로 나무를 중심으로 인테리어가 되어 있다. 긴 책상에서 단체로 담소를 나눌 수 있고 나무 루버가 공간에 또 다른 감성을 준다. 전체적으로 통일된 인테어리가 공간의 안정감을 주는거 같고 담소를 나누기에 참 좋은 공간이라고 생각했다.

다음 공간은 서점이다. 이 곳에서 구매한 책은 바로 자리에서 볼 수 있으며, 하나의 주제에 맞게 책들을 전시 하고 있다. 서점에서는 주제와 어울리는 책을 소개하고 카페에서는 그와 어울리는 음료를 추천하는 것이 어쩌다 산책의 묘미인 것 같다.

하나씩 둘러보면서 괜히 마지작 거리다가 문득 카페에 왔다는 느낌이 사라지고 실제 서점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의도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만큼 공간에 몰입 할 수 있게 구성 했다는 느낌이 들고 규모가 크지 않아서 오히려 집중하면서 책들을 구경한 것 같다.

앞서 카운터 옆에 있는 카페 처럼 루버 형식의 천장이 인상적이면서 공간을 집중하게 만들어 주는 요소가 아니였나 조심스럽게 생각해 본다.

여기서 책을 구매할 때 선물용으로 포장을 해주시기도 하고 책뿐만 아니라 시크니처 향도 판매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포장 방법이 너무 맘에 들었다.)

학기가 끝나고 돌아보니 바쁜 일상속에서 원하는 것을 못하면서 지내왔던 것 같다. 여유를 가지지 못하고 생활하는 것이 당시에는 몰랐지만 돌아보니 개인적으로 아쉬운 점들이 많다. 때로는 바쁜 일상에서도 여유를 가질 수 있는 것이 하나의 휴식이자 나만의 산책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어쩌다 산책은 이름 처럼 바쁜 대학로를 거닐다가 산책하는 듯한 여유를 선사하는 공간이였다. 조용한 공간과 그에 맞는 책 그리고 어울리는 음료까지 잔잔하면서 편안한 느낌을 주는 듯 했다.